안녕하세요! 여러분! 

잘 지내고 계신가요? :-)



얼마 전까지만 해도 에어컨 없이는 찜통이 따로 없던 저희 사무실에도

신선한 바람이 불어 들어 오는 것을 보니 벌써 가을이 시작되었나 봅니다 






사실 저는 가을 하면 추석이 떠오르고,

추석 하면 연휴가 생각나는 그런 속물인지라,

올해도 추석만을 손꼽아 기다리고있었는데요!



아니 어떻게 이런 일이... 올해는 추석이

토, 일, 월로 주말을 다 끼고 들어가는 것 있죠? 



ㅠㅠ또르르.. 실망...ㅠ.ㅠ

아마 여러분들도 다 같은 마음이시겠죠?!



그래서 저희 시지오너들이 

어떻게 하면 고객님들이

이 전쟁 같은 추석 명절을 나시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까 고민하고 회의하고 한 결과! 



짜잔~!!


모든 고객님들께 명절 전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도록 저희가 생존 필수품을 보급해드리기로 했습니다!













이름하여 라이브리 전투식량 세트입니다!  우와아아아아앜ㄱㄱ!!!

















"하나 둘 씩 쌓여가는 물품과 함께 사무실에 감돌기 시작하는 전운"













"디자인 9, 박스 3, 손가락 단단 민경씨가 박스를 접고 있습니다."










"흰 옷을 입은 백색의 사루만, 아니 아웃소싱 인력까지 총 동원되어 점점 쌓여가는 박스들."









시작한 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부터 유체이탈을 경험하고 있는 시지오너들.

(우리 슬씨, 시집가셔야 하니, 제가 보호해드립니다!)



"난 지금 미쳐가고 있다이 스티커에 내 모든 몸과 영혼을 맡겼다."

이것만이 나라에서 허락하는유일한 마약이니까.

이게 바로 지금의 나다.












"난 누군가또 여긴 어딘가... 이제는 눈 감고도 삼등분이 돼"














"금요일만 출근하는데, 금요일에 작업해서 뿔난 이 구역의 인턴은 나다."














"그거 알아요? 이 박스 속에는 바다가 있어요."

가만히 귀를 기울여보세요. 바다가 들릴 거에요













"너는 왜 사진만 찍고 있을까~~~?"

내 손에 든 게 박스일까요, 몽둥이일까~~~?














"션... 여기서 살아서 나가거든 저희 부모님께 정말 많이 사랑한다고 전해주세요..."

동생한테도 중학교 때, 저금통 훔친 거 저였다고, 정말 미안하다고 전해주세요.















이젠 숨 좀 돌릴  음?....................................?


















므ㅓ지?ㅎㅎㅎㅎ 이건 또 뭐지? ㅎㅎㅎㅎㅎ












또다시 시작된 포장 작업.

정확하게 전투식량과 초코파이의 틈을 노리는, 암살 5, 손가락 단단 민경씨.

















"대충 됐죠? ㅎㅎ 여러분 저 오늘 급한 일이 생겨서 반차 쓰려구요! ^^"












그래도 이제 끝이 보입니다! 인내심의 끝이













한참을 일하고 나니 끝이 나기는 했습니다.

고생한 시지오너들에게 찾아온 햄버거 타임!

(feat. 눈 감고 물티슈 삼등분 하시는 분, 하정우급 먹방 찍으시는 분)










그렇게 주말을 보내고 출근한 직원들은 택배 포장과 함께 다시 새로운 한 주를 시작합니다.



그객님들 제가 므싯게 드시르그 흐쓸튼드요...












드디어 택배 발송 준비까지 마쳤습니다.














적재된 양을 보니 정말 어마어마하게 많네요.













내가 이번에 느낀 건데

명절이 전투가 아니라 선물 포장이 전투인 것 같아

기가 허해서 나는 전투식량을 먹어야겠어.











어찌 되었건, 추석 선물 포장 과정은 마치 전쟁처럼 험난했지만!

고객 분들의 든든한 추석 나기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니,

저희 시지오너들은 뿌듯하기만 합니다. (사실 힘들었어요 흑흑)


시지온과 함께 해주시는 많은 고객 여러분과, 함께 고생한 시지온 식구들!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 모두 행복한 한가위 되시지온!  ;- )

















신고
Posted by 시지온 CIZION


댓글을 달아 주세요